newlifeconcert.org is provided in English. Would you like to change to English?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 20회 맞이하다

제20회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

3629 읽음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가 20회를 맞았다. 2019년 12월 2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재단법인 국제위러브유, 사단법인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가 주최하는 제20회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가 열렸다. 보건복지부, 서울시청, 세종병원, 한국아동학대예방협회에서 후원한 이날 행사에는 장길자 명예회장과 이사진을 비롯해 캄라 링나손 라오스 국가건설전선 부의장, 실베스트레 쿠아시 빌레 주한 코트디부아르 대사 등 16개국 주한 외교 사절과 위러브유 회원, 시민들까지 약 8500명이 참석했다.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 희망과 기적의 20년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는 지난 2000년부터 이어져 온 위러브유의 연례행사로, 자선공연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콘서트 1부는 20주년 기념 영상 상영과 장길자 명예회장의 개회사, 실베스트르 쿠아시 빌레 주한 코트디부아르 대사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기념 영상에는 세계 각국 인사들의 축하 메시지와, 콘서트를 통한 지원으로 다시 일어서게 된 이웃들의 소식이 담겨 참석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장길자 명예회장은 콘서트와 함께한 지난 20년을 돌아보며 성원에 감사를 표했다. 또 “이 시간을 통해 그간의 괴로움과 고통은 잠시 내려놓고, 사랑의 노래를 함께 부르며 밝고 희망찬 미래를 향해 일어서자”고 참석자 모두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진 기금 전달식에서는 해외 18개국 난민‧이재민‧복지소외계층과 국내 다문화가정‧복지소외가정 211세대, 삼척‧울진‧영덕의 태풍 피해민을 위해 총 4억 원이 전해졌다.

영하의 추위도 잊은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 현장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 2부는 새생명어린이합창단의 통통 튀는 무대로 문을 열었다. 소프라노 박미혜, 강민성, 바리톤 오유석과 가수 이용, 이승훈, 김종환, 리아킴, 윤태규, 정수라 등 출연진들의 재능기부로 장내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마음을 울리는 잔잔한 노랫말부터 몸을 들썩이게 하는 흥겨운 멜로디까지 다채로운 무대가 이어졌다. 회원들은 영하의 추위도 잊고 한마음으로 환호했다. 특히 환경 보호를 위한 위러브유의 ‘클린 액션’ 캠페인에 동참해, 일회용 야광봉이 아닌 플래시를 흔들어 더욱 아름다운 광경을 자아냈다. 가수들은 추운 날씨 속, 평일 저녁에 열린 콘서트임에도 많은 관객이 참석해 열띤 호응을 보낸 데 대해 벅찬 감동을 표했다.

“콘서트 20회 개최를 축하한다. 무슨 일이든 10년을 넘기기가 어려운데, 20회까지 이어오다니 정말 대단하다. 관객분들이 무대 후에 박수를 많이 보내주셔서 나 역시 나눔을 받은 기분이다. 이곳에서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어 행복하고 감사했다. 평일에 관객이 많아서 깜짝 놀랐다. 객석이 이렇게 꽉 찰지 몰랐다. 이웃을 도우려는 열정이 정말 대단하다. 그 열정으로 계속 봉사와 나눔을 실천하시길 응원한다.”소프라노 강민성

이웃 위한 봉사와 나눔의 길, 20년을 넘어 미래로

재능기부에 나선 가수들은 한마음으로 보람찬 소회를 밝혔다. 각자 일과를 마치고 부지런히 행사장을 찾은 회원들도 콘서트를 통해 에너지와 힐링을 얻었다고 입을 모았다. 임정숙(45, 서울시 용산구) 씨는 “콘서트가 거듭될수록 새 생명의 희망도 더 많이 나누고, 우리 마음속의 사랑도 더 커지는 것 같다”며 뿌듯한 소감을 말했다. 일이 끝난 뒤 바로 행사장으로 달려왔다는 임환이(27, 서울시 구로구) 씨는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된다는 생각에 힘들지 않았다. 앞으로도 위러브유의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지난 20년간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에는 약 17만 명의 회원들과 시민들이 참석했으며, 콘서트를 통해 국내 900세대와 해외 25개국의 어려운 이웃에게 새 생명의 희망과 사랑이 전해졌다. 봉사와 나눔의 마음을 모아 전 세계에 희망의 기적을 만들어온 위러브유.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온 인류가 행복을 누리는 날까지, 위러브유의 희망가는 지구촌 곳곳에 울려 퍼질 것이다.

연관 기사
뒤로가기